문상예절

HOME > 장례종합 정보 > 문상예절

문상예절 타이틀

문상가는 시간

가까운 친척 친지 가운데서 상을 당했다는 연락이 오면, 가급적 빨리 상가에 가서 상제를 도와 장례준비를 함께 하는 것이
좋습니다.
상가에 가면 우선 상제들을 위로하고 장례 절차, 예산 관계 등을 상의합니다.
할 일을 서로 분담하여 책임 있게 수행해 줘야 합니다. 내용도 잘 모르면서 이일 저일 에 참견하는 태도는 바람직하지 못합니다.
또한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도 복장을 바르게 하고 영위에 분향 재배 합니다.
상주에게 정중한 태도로 예절을 잊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즉시 달려가서 도와주어야 하는 경우가 아닌 사람은 상가에서 성복이
끝나기를 기다립니다.
상을 당한 직후에는 문상객을 맞을 준비가 안 되어 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스스럼 없는 사이라면 염습이나 입관을 마친 뒤에도
괜찮습니다.
그러나 현대에는 별로 괘념치 않고 돌아 가신 직후 문상 하여도 무방합니다.